"새 폰 살 이유 없잖아" .. 스마트폰 안 바꿔 속타는 업계 - 해외 거주 한인 네트워크 BADA.TV

BADA.TV :: 이민, 유학 생활의 쉼터, 해외 최대 한인 네트워크 - 바다티비 (세계엔 엽기유머 연예 문화 이슈 사고팔고 드라마)

바다, 바다쩜유에스, 바다닷유에스, 바다티비, 바다쩜티비, 바다닷티비, bada, Bada, badatv, Badatv, BadaTV, 바다tv, 바다TV, 유학, 이민, 해외, 미국, 세계엔, 한인

0
[세계엔] "새 폰 살 이유 없잖아" .. 스마트폰 안 바꿔 속타는 업계

직장인 이 모(36)씨는 전자기기에 관심이 많다. 특히 스마트폰을 가장 좋아한다. 매년 단말기를 바꿨고, 단말기 3개에 대한 할부금을 동시에 낸 적도 있었다. 그런데 이 씨는 현재 사용 중인 스마트폰을 2년 2개월 동안 쓰고 있다.

딱히 갖고 싶은 단말기가 없어서다. 이 씨는 “단말기 할부금 납부기한이 끝났지만, 스마트폰을 교체할 계획이 없다”며 “가격이 계속 올라가서 새 제품은 100만원이 넘는 데 딱히 지금 쓰고 있는 단말기와 별 차이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요즘 스마트폰 업체는 속이 탄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있어서다. 새 상품이 나오면 1~2년에 한 번씩 새 스마트폰으로 교체했던 이들이 요즘은 3년이 다 되도록 쓰던 단말기를 계속 사용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베이스트리트 리서치에 따르면 스마트폰 평균 교체 주기는 2014년 1년 11개월에서 올해 2년 7개월로 길어졌다.

이는 스마트폰 판매량과 출하량에도 반영됐다. 시장조사업체인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6% 하락한 4억800만대다. 이는 이 업체가 조사를 시작한 2004년 이후 첫 판매량 하락이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조사에서도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7% 줄었다. 2016년 4분기만 해도 전년보다 출고량이 8.9% 많았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진 데는 기술의 상향평준화 영향이 크다. 최근엔 기능에 별반 차이가 없다. 업계에선 ‘사실상 스마트폰에 넣을 수 있는 기능은 다 나왔다’는 얘기가 나온다.

예컨대 갤럭시 시리즈는 매년 새 상품을 발표할 때마다 화면 테두리를 없애거나 지문 인식, 방수, 인공지능(AI) 비서 등 이전에 보지 못했던 기능으로 주목 받았다. 하지만 최근 출시한 갤럭시S9은 카메라와 스피커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지만, ‘새롭다’고 느낄 만한 기능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판매량은 전작의 70% 수준으로 알려졌다.

http://v.media.daum.net/v/20180417000324213

50 views by
출처 : www.ddanzi.com  신고
}